2009.09.27 22:51

Born to fly or Born to hug

두 팔을 포기하고,
날개를 달아 날아다니는 자유보다,
날개를 포기하고 얻은 두 팔로
다른 이를 안아줄수 있다는 것이
어떤건지 새들은 몰랐나 보다.

----

후배이자 친한 동생이 쓴 글.
멋지지 아니한가?
MS의 감수성은
진실로 축복받은 선물이 아닐까 싶다.
















Trackback 1 Comment 2
  1. ms 2009.09.28 01:11 address edit & del reply

    헐 완전 부끄럽네여..-_-;;



  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
    사진 보고 리플 수정함 ㅋㅋㅋㅋ

  2. 넝기 2009.12.23 21:43 address edit & del reply

    살짝 작업멘트의 향이 나는건 왜일까 ㅋ